흥미있는 뉴스/Web2.02009. 6. 26. 13:18

`웹2.0 늦바람?` 인터넷은 개방 열풍

이데일리 | 임일곤 | 입력 2009.06.26 11:05 | 수정 2009.06.26 11:19

- 포털, 폐쇄 정책에서 개방으로 눈돌려

- 경쟁사 서비스 접목..`시너지 극대화`

[이데일리 임일곤기자] 인터넷 포털들이 외부와 장벽을 허물고 있다.

작년말 다음이 구글 `오픈소셜`에 참여하면서 개방 분위기를 이끌었다면 NHN과 SK컴즈도 경쟁사 서비스를 접목해 이용자 편의를 개선해주는 정책을 펼치고 있다.

얼마전만 해도 외부로 빠져나가는 트래픽을 막는데 급급했던 포털들이 최근에는 열린 정책으로 선회하고 있다. 바야흐로 인터넷은 개방 열풍에 휩싸였다.

◇ `웹2.0` 인터넷을 개방 물결로

3년전만 해도 인터넷 업계 화두는 네티즌이 직접 만들어 올리는 동영상 UCC(손수제작물)였다.

다음은 포털시장 1위 탈환을 위해 UCC를 전면에 내세웠고, 판도라TV와 다모임, 엠군 등 전문 업체들이 혜성처럼 등장하면서 주목을 받기도 했다.

UCC는 비록 저작권법 저촉 논란과 수익성 부재로 좀처럼 탄력을 받지 못하고 있지만 인터넷을 크게 변화시켰다.

네티즌은 더이상 콘텐트 소비자가 아닌 능동적인 생산자로 역할이 바뀌었고 인터넷을 통한 참여 문화는 성숙해졌다. UCC 배경 정신 `웹2.0`은 국내 인터넷 산업을 한 단계 끌어올렸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참여 · 공유 · 개방을 기본으로 하는 웹2.0이 또한번 바람을 일으키고 있다. 주요 포털들이 카페, 블로그, 메일 등 주요 서비스를 외부에 하나하나 개방하고 있기 때문이다. 포털에게 개방정책은 더 많은 사용자를 확보하기 위한 생존 전략으로 자리매김하는 모습이다.

이미 구글은 검색기술을 개방해 외부 사이트들이 자사 검색창을 이용할 수 있는 전략으로 엄청난 광고 수익을 올리면서 그 효과를 입증한 바 있다.

◇네이버, 뉴스 이어 블로그·메일도 열어




NHN(035420) 네이버는 올해 초 첫화면을 개편하면서 서비스를 하나씩 열고 있다. 네이버는 뉴스 편집권 논란을 해소하기 위해 언론사가 직접 편집하는 `뉴스캐스트`를 도입했으며, 블로그를 갖고 있는 네티즌들이 참여할 수 있는 `오픈캐스트`도 선보였다.

얼마전에는 블로그도 열었다. 네이버 블로그에서 다음이나 위자드웍스 등 위젯 콘텐트를 사용할 수 있게 한 것.

주목할 점은 블로그 개방을 통해 처음으로 다음과 손을 잡았다는 것이다. 각각 국내 1,2위 업체이자 최대 경쟁사인 양사가 10년 이상 포털 서비스를 해왔지만 서비스를 교류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네이버는 블로그 서비스 개선을 위해 콘텐트를 스스로 개발하기 보다 경쟁력 있는 외부 것을 가져와 쓰는 것이 낫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최경진 굿모닝신한증권 연구원은 "갈수록 포털의 서비스가 늘어나면서 더이상 자력으로 콘텐트를 늘리는 게 부담으로 작용하면서 공유하면서 협력하는 분위기가 확산돼 왔다"고 설명했다.

블로그에 이어 이메일도 개방했다. MS의 `아웃룩` 같은 e메일 프로그램에서도 받아볼 수 있도록 POP/SMTP 기능을 연내 전체 회원에게 적용키로 한 것.

다음도 프리미엄 회원에게 제공하는 한메일 POP 기능을 연내 전체 회원에게 개방하고, 모바일에 최적화된 한메일 서비스 제공을 위해 IMAP서비스를 도입할 계획이다.

◇다음·SK컴즈 적극.."개방으로 시장 순위 탈환"



다음( 45,100원 ▲0.11%)은 국내 업체 중 개방 정책에 가장 적극적이다. 지난해 말에는 구글 `오픈소셜`에 참여했으며, 얼마전에는 마이크로소프트 메신저 `MSN`에 자사 콘텐트를 제공하기도 했다.

다음은 직접 서비스를 고집하기 보다 경쟁력 있는 업체와 적극적으로 협력하는 유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MSN과 손잡은 사례가 대표적. 다음은 MSN이 선보인 `윈도라이브` 메신저에 자사 블로그나 카페 등 최신 소식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는 `따끈따끈 소식`에 참여했다.

다음도 자체적으로 `터치`란 메신저를 서비스하고 있지만 굳이 경쟁력이 떨어지는 자사 서비스를 강화할 필요성이 없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MSN과 연동을 통해 트래픽을 늘리는 것이 효과적이라는 것으로 풀이된다.



SK컴즈는 지난 24일 대대적인 개방 정책을 발표하고 올해 중으로 포털 네이트와 미니홈피 싸이월드를 외부에 열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로써 네이트 이용자들은 다른 사이트 방문없이 네이트온 메신저만으로 영화나 여행정보를 실시간으로 알 수 있게 되고, 싸이월드 미니홈피에서 외부 개발자들이 만든 게임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접할 수 있게 된다.

주형철 SK컴즈 대표는 "이번 개방 정책으로 실질적인 트래픽 면에서 다음을 따라잡을 수 있을 것"이라며 "검색에서도 새로운 서비스를 계속 선보이며 올해 안에 이익을 내는 회사로 턴어라운드 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한 포털업체 관계자는 "개방을 통해 회원들이 다른 서비스로 이탈할 수 있는 우려도 있지만 크게 보면 이용자 편의성이 높아지고 충성도가 오히려 강화될 수 있다"며 "강점이 있는 서비스끼리 연동해 효율성을 높이며 시너지를 내는 현상은 계속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Posted by 삼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